기사검색

음봉면 이장협의회, 수해복구 현장 찾아 구슬땀

가 -가 +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2020-08-07

 

음봉면이장협의회, 수해복구 현장 찾아 구슬땀 흘려   © 아산투데이

 

 음봉면 이장협의회(협의회장 이문우)는 7일 지난 폭우로 피해를 입은 도고면 오암리 수해가구를 방문하여 피해복구 자원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음봉면 이장들로 구성된 회원들은 자신들의 마을 복구로 바쁨에도 불구하고, 더 큰 피해를 입은 도고면 오암리를 방문하여 비닐하우스로 밀려온 토사와 쓰레기를 치우는 등 수해복구 활동에 구슬땀을 흘렸다.

 

수해 피해자는 “수해복구활동에 달려온 이장님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혼자하려니 막막하던 일이 이장님들의 도움으로 빨리 복구되어 한시름 놓았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문우 협의회장은 “작은 도움의 손길이지만 수해농가에 도움을 드릴수 있어 뿌듯하다. 어려운 이웃이 있다면 앞으로도 자원봉사활동을 적극 전개하겠다”고 전했고, 함께 복구활동에 나선 이헌호 음봉면장은 “수해지역에 대한 복구활동이 현재 진행 중인데, 조속한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민‧관이 앞으로도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아산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