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윤보선 전 대통령기념관 건립 추진 유물기증 협약'

가 -가 +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2020-07-10

 

 아산시, 윤보선 전대통령 후손과 유물 기증 업무협약   © 아산투데이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7월 9일 시청 상황실에서 윤보선 대통령기념관 건립 사업을 위해 윤보선 전(前)대통령 후손과 유물 기증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오세현 아산시장과 유물 기증 협약자인 윤보선 전(前)대통령 후손 윤상구씨를 비롯해 박종덕 아산 윤보선대통령기념사업회 이사장 및 임원진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시가 추진하고 있는 윤보선 대통령기념관의 타당성 확보와 성공적인 건립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세현 아산시장이 윤보선 전대통령 후손과 유물 기증 업무협약에 앞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 아산투데이

 

이날 협약에 따라 윤보선 전대통령 후손인 윤상구씨 소유의 기록물 13,205점(세종특별자치시 소재 대통령기록관 기탁 중)을 기념관 건립 시 아산시에 이전하기로 했다.

 

시는 기념관 건립단계부터 기증자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사업을 추진하고, 기증 받은 이후 적정 수준의 관리대책을 수립하기로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한 것이다.

 

윤보선 대통령기념관은 아산시 둔포면 신항리 윤보선 전(前)대통령 생가 인근에 부지면적 6,394㎡, 건축 연면적 2,240㎡의 지하1층 지상2층 규모로 윤보선 전(前)대통령의 철학, 정치 이념 속의 민주주의 사상을 후대에 전달하고, 관광자원화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추진하고 있는 제2종 공립박물관 건립사업이다.

 

공립박물관 설립을 위해서는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 따라 미리 설립‧운영 계획을 문화체육관광부장관으로부터 평가를 받아야 한다. 평가는 매년 상하반기 신청할 수 있으며, 1차 서류심사, 2차 현장평가, 3차 최종평가를 거친다.

 

시는 2016년 이후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을 시작으로 여러 행정절차를 거쳐 왔으며, 2020년 상반기 공립박물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 단계에서 확보 유물 부족 등 원인으로 고배를 마신 바 있다.

 

아산시는 하반기 설립타당성 사전심사 신청 전 문화체육관광부와 사전협의를 통해 윤보선 대통령 기념관 건립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아산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