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식중독 예방 3대 요령 "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 먹기" 생활 속 실천

가 -가 +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2021-08-05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최근 높은 온도와 습도로 식중독 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음식물의 조리·보관·섭취에 각별하게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병원성대장균에 의한 식중독은 배추겉절이, 샐러드 등 채소류 관리 부주의로, 캠필로박터 제주니균 식중독은 삼계탕과 채소류 등의 교차오염으로 발생한다. 또 살모넬라균 식중독은 오염된 계란이나 김밥 등 복합 조리식품이 주 원인으로, 장염비브리오균 식중독은 연안 해수에서 증식하는 세균에 오염된 어패류 섭취를 통해 발생한다.

 

시는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채소류는 염소 소독액(100ppm)에 5분간 침지해 소독한 후 깨끗한 물로 3회 이상 씻은 다음 바로 섭취, 바로 섭취하지 않을 경우 반드시 10℃ 이하에서 냉장 보관 ▲냉장 시설이 없는 피서지, 캠핑장 등에서는 아이스박스를 준비해 음식물을 안전하게 보관 ▲육류는 75℃ 이상에서 1분 이상 가열하고 달걀은 생으로 먹는 것을 피할 것 ▲어패류는 흐르는 수돗물에 세척하고 중심온도 85℃ 이상에서 1분 이상 가열 조리할 것을 권고했다.

 

장동민 시 위생과장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장거리 이동, 냉장고 없는 캠핑장 이용 등으로 적절한 온도에 음식 보관이 어려워 식중동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다”라며, “음식물 취급과 섭취에 조금만 주의를 기울여도 여름철 식중독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식중독 예방 3대 요령 ‘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 먹기’를 생활 속에서 실천해 달라“고 당부했다.

 

  © 아산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아산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