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청년 공무원이 만든 기적"... 충남 최고 청년 도시로 거듭난 '아산시'

가 -가 +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2021-08-03

 

▲아산시 박상필 주무관 (맨 오른쪽)  © 아산투데이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2021년도 지방자치단체 대상 청년정책 경진대회에서 지난 7월까지 6개 부문에서 수상하는 등 충남에서는 가장 행복한 청년정책을 펼치는 도시로 인정받았다. 그 중심에는 4년 2개월 동안 청년과 함께한 청년정책의 달인(達人)으로 불리는 공무원이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아산시는 지난 4월 행정안전부가 발간한 정부혁신 100대 사례와 6월 행정안전부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에 선정됐으며, 국회사무처 소관 (사)청년과 미래 주최 청년친화 헌정대상에서 ‘정책대상’을 수상했다.

 

7월에는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에서 전국 1,000여 사업 중 17개만 선정하는 우수사업 분야와 전국 2만6,900명의 참여 청년 중 단 18명만 뽑는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모두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그리고 마침내 충남에서 청년정책을 가장 잘하는 도시로 공식 인정받았다. 올해 최초로 시행해 15개 시·군 중 단 하나의 지자체만을 뽑는 ‘2021년 충청남도 청년정책평가’에서 당당히 1위에 선정돼 충청남도 제1호 청년정책 우수 지자체로서 ‘최고’임을 입증했다.

 

청년정책의 달인(達人)이라 불리는 청년공무원

 

아산시의 청년정책은 남다르다는 평가다. 모든 사업이 청년들과 함께 소통하고 협력하는 거버넌스와 네트워크를 통해 이뤄지며 그것이 가능한 이유는 청년 전담팀 처음 설치부터 지금까지 4년 2개월간 그 자리를 지키는 열정적인 청년 공무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주변의 평가다.

 

청년 공무원은 바로 박상필 주무관으로 2006년 고용노동부에서 공직을 시작해 2017년 아산시로 전입한 이후 줄곧 청년정책을 담당하면서 ▲청년내일카드 ▲지역 우수인재 고용보조금 ▲취업컨설팅 스파르타 ▲창업지원 ▲ 청년 커뮤니티 3.14 ▲청년 한달살이 온앤오프 ▲청년 독서모임 시트러스 ▲청년 면접정장 대여 등 새로운 정책들을 끊임없이 발굴 시행했다.

 

특히, 아산시 청년정책의 전환점이라 할 수 있는 청년 전용공간을 스스로의 힘으로 만들었기에 그 의지와 능력에 감동하지 않을 수 없다는 반응이다.

 

2019년 속칭 장미마을 내 세븐모텔을 리모델링해 ‘청년아지트 나와유’를 개소한 데 이어, 충남형 더 행복한 청년주택 600호가 들어서는 배방읍에 오는 9월 2호점을 연다는 계획이다.

 

또한 5기째 운영 중인 청년정책 액션그룹 ‘청년위원회’를 모태로 로컬을 기반으로 창업한 20여 개 청년 기업들이 함께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도시와 함께 성장해 갈 수 있는 그들의 꿈이룸터도 탕정 LH 7단지에 마련했다.

 

"청년이 정착해 살만한 도시와 문화 만들터....."

 

박상필 주무관은 “모두 청년 청년 하지만 결국은 모두 일자리와 얼마의 돈을 주겠다는 게 전부였다. 정작 그들의 목소리를 진정으로 귀담아듣지 않아요. 모든 걸 물질로 평가하는 기성세대는 그 물질 때문에 지치고 좌절하는 그들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죠”라며 아산의 청년정책은 다르다고 말한다.

 

그는 “우리는 청년이 정착해서 살만한 도시와 문화를 만들려고 해요. 개인의 차이와 취향을 존중하고 또 존중받는 도시, 어떠한 이유로라도 차별하거나 차별받지 않는 공정사회, 신념소비(Meaning Out)와 같이 다양한 사회적 가치가 공존하고 인정받는 문화, 민주적 의사결정으로 서로 소통하고 협업해 더 큰 기회를 만드는 협동 사회가 우리가 꿈꾸는 아산의 미래입니다”라며 평소 가지고 있는 소신을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아산시,박상필 주무관,충남 최고 청년 도시로 거듭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아산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