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코로나19 여파 "식사예절도 바꿔 놓았다"

가 -가 +

이대성기자
기사입력 2020-03-10

 

 최근 코로나19 여파가 마주앉아 식사하는 모습을 바꿔 놓고있다. 서로에 대한 안전때문이다.

 

윤찬수 부시장은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공무원들과 함께 본부 인근 식당에서 한 방향 중식 일렬 식사를 하고 있다  © 아산투데이

 

아산시 윤찬수 부시장은 지난 9일 재난안전대책본부 콘트롤타워 중식부터 한 방향일렬 식사를 하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작했다. 마주 앉았을때 혹시모를 비말 감염 등에 대한 예방 차원이다.

 

윤 부시장은 “코로나19예방을 위해 밀폐된 양방향 식사공간보다 한 방향 식사는 비말에 의한 감염예방에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이에 윤 부시장은 시청 구내식당 한 방향 일렬식사를 당부했으며, 10일 중식부터 구내식당은 ‘마주보지 않고 식사하기’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한다.

 

이와 함께 배식시간도 2부제를 적용해 1부 12:00~12:20, 2부 12:20~12:40로 나눠 진행되며, 부서별로도 2개조로 나눠 식사하며 사회적 거리두기에 나섰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아산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