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특혜의혹 지목된 (주)어울림 대표, 장기승 아산시의원 검찰 고소

가 -가 +

이대성기자
기사입력 2019-07-10

 

 지난 아산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특혜의혹으로 지목된 업체 대표가 7월 5일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에 자유한국당 장기승 아산시의회 의원을 명예훼손과 업무방해죄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주)어울림 대표가 지난 5일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에 명예훼손과 업무방해죄로 고소장 제출했다 /사진=이한우 (주)어울림 대표      © 아산투데이

 

장기승 의원은 6월 27일 언론 보도자료를 통해 “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아산시장 재임시절 초등학교 동창인 (주)어울림 이한우 대표에게 수차례에 걸친 수의계약을 통하여 31억 2100만원의 혈세를 챙겨준 바 있다. 또한 아산그린타워 전망대 레스토랑 및 자판기 운영권을 5년간 임대한 사실도 있다”고 배포했다.

 

이에 대해 업체 대표는 6월 28일 입장문을 통해 장기승 의원의 근거 없는 주장에 대해 사실 관계를 조목조목 밝히면서, 이러한 무분별하고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를 묵과하지 않고 심각하게 훼손된 명예회복을 위하여 법적 책임을 물을 것임을 밝혔었다.

 

고소장을 제출한 이한우 대표는 “사소한 오해나 생각의 차이에서 벌어진 일이라면 당사자 간 대화를 통해 풀어볼 수도 있겠으나, 그동안의 행태로 볼 때 사법적 판단을 통해 시시비비가 가려지지 않으면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의혹 제기로 저는 물론 저의 가족과 주)어울림 그리고 복기왕 전 아산시장과 업무를 담당했던 공직자들이 감내하여야 할 의혹의 눈초리와 심리적 부담이 상당할 것으로 판단되어 부득이 검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설명했다.

 

또 “저는 앞으로 있을 조사에 대하여 성실히 임할 것이며, 혹여 제가 책임질 일이 있으면 회피하지 않고 책임을 질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아산투데이. All rights reserved.